오늘의 신간 : 2018년 10월 2일

책이야기 2018/10/02 15:00   by 글터

소설가 오정희는 이번 책 서문에 "생명은 유한해도 이야기는 끝이 없다."라고 적었습니다. 지난 일을 기억하고, 현재화 하며, 또 내일의 세대에게 전하는 인간의 일은 이야기를 통해서 이루어져 왔습니다. 그런 면에서 이야기는 그 자체로 과거와 현재와 미래를 관통하는 '사람의 역사'였습니다. 이상야릇하고 재미있는 옛이야기를 담은 오정희의 기담이 반가웠습니다. 이야기가 빈약한 현대인들의 삶에 새로운 충격이 되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이 책을 골랐습니다. 또 한 권 <차별의 언어>는 그 이야기에 쓰인 언어에 대한 사회적 통찰이기도 해서 함께 눈여겨 볼 신간으로 소개합니다.

<오정희의 기담> 오정희/ 책읽는섬

여기에 실린 여덟 편의 이야기들은 <강원도 설화집>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어른, 아이, 남녀노소가 두루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입니다. 오래전부터 인간의 삶은 이야기를 사이에 두고서야 어른의 역할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오래된 지혜는 이야기를 통해서 새로운 세대에게 전해졌습니다. 이야기 한 편을 읽고 아이들을 불러모아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워볼까요?

<차별의 언어> 장헌업/ 아날로그

저자는 '틀리다'와 '다르다'를 잘못 사용하고 있는 예로 '틀린 그림 찾기' 놀이를 들었습니다. 혼자서 하면 심심풀이가 되고 들 이상이 하면 내기가 될 수도 있는 이 놀이는 그야말로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즐기는 놀입니다. 유명 인터넷서점을 검색해보니 '틀린 그림 찾기'가 73종 '다른 그림 찾기'가 92종이 뜨네요. 조금씩 '다른 그림 찾기'로 수정되어가는 듯하지만 '틀린 그림 찾기'로 표기하는 경우도 여전합니다. 그 밖에도 우리 일상의 언어 속에 깊숙이 박혀 있는 '차별의 언어'를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트랙백 주소 :: http://ibookm.com/trackback/81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