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신간 : 2018년 10월 11일

책이야기 2018/10/11 11:40   by 글터
오늘의 신간 : 2018년 10월 11일

아직도 개인의 희생을 강요하는 '국민의 시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시민의 시대'를 두려워하는 이들의 저항이 만만치 않습니다. 하지만 변화와 흐름은 돌이킬 수 없어 보입니다. 작고 소소한 곳까지 개인의 행복은 중요하게 다뤄지고 있습니다. 다름이 당당해지고 소박한 가치가 공존하는 '시민의 시대'를 이끌어가는 시대정신으로 철학자 김진영은 '시민적 비판 정신'을 꼽았습니다. "베란다에서 먼 곳을 바라보며 피아노 소리를 듣는' 그의 사랑스러운 아침이 길게 이어질 수 있었으면 했지만 이제 그 아침을 맞이해야 하는 건 우리의 몫이 되었습니다.

<아침의 피아노> 김진영/ 한겨레

미학자이자 철학자이며, 철학아카데미 대표였던 김진영의 첫 산문집이자 유고집이 되었습니다. 그는 "시민적 비판 정신의 부재가 이 시대의 모든 부당한 권력들을 횡행케 하는 근본 원인"이라 생각고 <한겨레> 등에 칼럼을 싣기도 했습니다. 작가 은유의 말처럼 그의 문장은 마치 아름다운 음악을 듣다가 쉽게 멈출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로 육화된 교양, 깊은 직관, 풍성한 감성이 조화를 이루고 있어 아름다운 악보와 같습니다. 유고집이 되고만 이 책은 그의 삶을 압축한 아포리즘입니다.

오늘의 신간 : 2018년 10월 10일

책이야기 2018/10/10 09:10   by 글터
오늘의 신간 : 2018년 10월 10일

<마음이 머무는 페이지를 만났습니다> 김은미/ 꼼지락

"나는 최선을 다했어. 그럼 어떻게 살았어야 하는데?" 위태롭고 날 선 질문에서 마음 다친 이들의 힘겨움을 만납니다. 저도 그렇습니다.

<마음이 머무는 페이지를 만났습니다>에서 위로받고 싶은 페이지를 만나고 싶었습니다. 심리코칭 전문가이자 마음성장학교 대표인 저자가 내민 처방은 그림책이었습니다. 그가 내민 그림책엔 외로움을 견디며 울고 있는 나, 자존감에 상처를 입고 스스로를 쓸모없는 사람이라 자책하는 나, 차라리 사라지는 게 낫겠다고 생각하는 나, 이렇게 수많은 그림책에서 봉인해두었던 지난날의 나와 지금의 나를 동시에 만나게 됩니다. 어느 갈피에서 '아 그랬구나'라는 통찰을 만나면 답답한 가슴이 시원해질지도 모릅니다. 그렇게, 정말 그렇게 다시 시작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세상 모두가 그림책을 읽자고 해봅니다. 마음 머무는 페이지를 만나시길...

#책소개 #그림책처방 #충주서점 #책이있는글터 #청주서점 #꿈꾸는책방 #마음위로